Skip to content

2018.11.27 12:44

복종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0텔레비전에서 사람을 졸졸 따라다니는 ‘오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오리는 그 사람을 ‘엄마’라고 생각하며 따라다닌다고 합니다.
나중에 자기를 키워서 맛있는 훈제를 만들어 먹어버릴 사람이라는 것을 뜨거운 물 속에 들어가면서까지도 믿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것은 태어나면서 맨 처음 본 것을 엄마라고 여기는 ‘각인효과’ 때문입니다.

중세시대 ‘노예제도’에 관련된 책을 읽으면서 주인보다 훨씬 힘도 쎄고 싸움도 잘하고 머리도 좋은 노예들은 왜 똑같은 인간인데 주인에게 반항하지 못하고 목숨을 내놓으면서까지 복종을 했을까? 궁금했습니다.
그것 또한 ‘나는 노예로 태어났으니까 무조건 주인에게 복종 해야 한다.’는 ‘각인효과’ 때문입니다.

노예제도는 함무라비 법전(기원전 1760년경)에서 찾아볼 수 있고, 성경에도 노예제도가 확립된 제도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현대에 노예제도는 없어진 것 같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현대에는 ‘자본’이 권력을 가지고 주인 노릇을 합니다.
노예들은 “나는 돈이 없으니까 무조건 돈 있는 사람에게 복종해야 한다.
돈이면 뭐든 다 한다. 돈이 최고다” 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습니다.

노예들이 주인에게 저항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자식을 낳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오늘날도 노예들이 주인(자본)에게 할 수 있는 유일한 저항은 자식을 낳지 않는 것입니다.
아무리 결혼하고 자식을 낳으라고 해 봐라! 내가 자식을 낳나. ‘종’신분을 내 대에서 끊으리라.
그런데 여기 놀라운 소식이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세상 종의 신분에서 풀어 자유롭게 한다는 소식입니다.
‘노예’에서 벗어나 ‘주인’으로 살게 해 주시겠다는 자유의 소식입니다.

*요즘 여기저기 작은 하청 업체에서 일 하며 또 생활 속 주변에서 느끼는게 참 많았습니다.
우연이  이 글을 읽다가 공감이가 옮겨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왜 하필 file 로사가족 2020.01.23 12
113 도무지 file 로사가족 2019.05.18 143
112 성가대 특송 file 홍보분과 2019.04.25 49
111 바보의 지혜 file 로사가족 2019.04.04 57
110 성가대 특송 file 홍보분과 2019.01.14 71
109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file 그레고리오 2019.01.12 34
» 복종 file 로사가족 2018.11.27 114
107 마태 25장의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늘 깨어 있을때 입니다! 박종철 2018.02.15 182
106 2018년 한국교회는 마르티노 2018.01.02 209
105 文대통령 "막힌 남북관계, 종교계가 물꼬 터주길” file 마르티노 2017.12.19 245
104 [인권주일 특집] 한센병에 대한 오해와 편견 홍보분과 2017.12.11 215
103 낙태죄 폐지 반대 100만인 서명운동 돌입 file 홍보분과 2017.12.09 185
102 교황, 솔뫼성지 다시 찾을까 file 마르티노 2017.12.04 89
101 부모와 자녀, 스마트폰으로 스마트하게 소통하기 file 홍보분과 2017.07.12 927
100 [한국 ME 40주년 기념행사] file 홍보분과 2017.06.16 265
99 SNS 떠도는 ‘치유 은사’ 성광 사진 주의 file 홍보분과 2017.06.16 124
98 고리 1호기 영구정지 file 홍보분과 2017.06.16 73
97 뒤틀리고 구부러지고 file 로사가족 2017.05.07 157
96 3월 초등부 복사 배정표 file 본당수녀님 2017.02.08 107
95 2월 초등부 복사 배정표 file 본당수녀님 2017.01.22 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
2020 .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미 사 시 간
06:30    
    19:30
10:00  
    19:30
10:00  
  16:00 19:30
주일 06:30 10:30 19:30

예비신자 교리반 안내
주 일 수요일 목요일
09:00 20:00

51492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로 107-24 가음동성당
전화 : 055-282-3667 , 팩 스 : 055-275-3420

Copyright (C) 2019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