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3.03.14 11:44

기도와 단식과 자선

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형재들이여, 믿음을 견고히 세워 주고 신심을 변함없이 유지해 주며 덕행을 지속시켜 주는 것이 세 가지 있습니다. 기도와 단식과 자선이 바로 그것입니다. 기도는 문을 두드리고 단식은 청하며 자선은 받습니다. 기도, 단식, 그리고 자선, 이 세 가지는 한 묶음이고 서로 서로가 의지하고 있습니다.

단식은 기도의 영혼이고 자선은 단식의 생명입니다. 이 세 가지는 서로 떨어져서는 제대로 작용할 수 없으므로 분리되어서는 안됩니다. 어떤 사람이 이 세 가지 중에 한 가지만 있고 다른 두 가지는 갖고 있지 않다면 한 가지도 갖고 있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따라서 기도하는 이는 단식도 해야 하며 단식하는 이는 역시 자선도 베풀어야 합니다. 자기가 간청할 때 다른 사람이 들어주기를 원하는 사람은 자기에게 간청하는 사람의 청을 들어주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의 청에 귀를 막지 않는 사람을 하느님께서는 잘 들어주십니다.

단식하는 사람은 단식이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어떤 사람이 하느님께서 자신의 배고픔을 알아주시기를 원한다면 그는 배고픈 사람들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자선을 바라는 사람은 먼저 자선을 베풀어야 합니다. 다른 사람에게는 빌리기를 원하는 사람은 빌려 줄 줄을 알아야 합니다. 자신이 거절하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요구하는 사람은 염치없는 청원자입니다.                                 
사람들이여, 여러분 자신이 바로 여러분이 받고 싶어하는 자선의 척도가 되십시오. 여러분이 받기를 원하는 것과 같은 모양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자비를 베푸십시오. 다른 사람이 여러분에게 빨리 자비를 베풀어주기를 원하는 그 빠르기로 여러분도 다른 사람에게 자비를 베푸십시오.

그러므로 기도와 단식과 자선이 하느님 앞에서 우리를 위한 청원이 되도록 합시다. 이 세 가지 방법은 서로 다르지만 유일한 청원이 되도록 합시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경멸함으로 잃어버린 것을 단식함으로 찾도록 합시다. 우리 영혼을 단식으로 희생 제물로 만들어서 하느님께 바칩시다. 예언자가 말한 대로 우리는 하느님께 이보다 더 좋은 희생 제물을 바칠 수 없습니다. “하느님, 나의 제사는 통회의 정신, 하느님은 부서지고 낮추인 마음을 낮추 아니 보시나이다.”

사람들이여, 여러분의 영혼과 여러분의 단식의 제물을 하느님께 바쳐 그것이 여러분에게 유익이 되고 하느님의 마음에 드시는 순수한 제물과 거룩한 제사와 산 희생 제물이 되도록 하십시오. 자기 자신을 바칠 수 없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자신을 바치지 않는 사람은 핑계를 댈 구실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 봉헌이 하느님의 마음에 드시도록 자선을 베풀어야 합니다. 단식은 자선의 물을 받지 않으면 싹을 내지 못하고, 자선이 메마를 때 단식도 가뭄을 겪게 됩니다. 자선과 단식의 관계는 비와 땅과의 관계와 같습니다. 사람의 마음을 잘 닦고 육신을 정결히 하며 악을 뽑아 내고 덕행을 심는다 할지라도 자선이라는 물을 공급받지 못한다면 단식은 열매를 맺지 못합니다.

단식하는 사람들이여, 여러분의 자선이 단식할 때 여러분 마음의 들판은 단식합니다. 여러분이 자선으로 씨를 뿌릴 때 거기서 거두는 열매로 곳간이 가득 채워질 것입니다. 따라서 여러분이 아낌으로 잃어버리지 않도록 나누어줌으로써 거두어들이십시오. 가난한 사람에게 주는 것은 여러분 자신에게 애긍 시사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다른 사람에게 주려 하지 않는 것은 여러분도 갖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성 베드로 크리솔로고 주교의 강론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의 생명을 상징하는 부활 달걀 블루스카이 2024.04.01 21
63 2023년도 업무현황 및 2024년도 활동계획 file 블루스카이 2024.01.08 38
62 가톨릭 장례와 제례의 올바른 이해(6) 블루스카이 2023.12.12 30
61 가톨릭 장례의 올바른 이해(5) 블루스카이 2023.12.12 17
60 가톨릭 장례의 올바른 이해(4) 블루스카이 2023.12.12 17
59 가톨릭 장례의 올바른 이해(3) 블루스카이 2023.12.12 29
58 가톨릭 장례의 올바른 이해(2) 블루스카이 2023.12.12 9
57 가톨릭 장례의 올바른 이해(1) 블루스카이 2023.12.12 14
56 천주교 신자들의 종류 블루스카이 2023.11.30 28
55 여기를보세요 1 예비신자 2023.10.13 63
54 2023년 상반기 연령회 활동보고 file 블루스카이 2023.07.13 58
53 오늘 날 예수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블루스카이 2023.05.11 73
» 기도와 단식과 자선 블루스카이 2023.03.14 90
51 외인 상가 방문 요령에 대하여........ 블루스카이 2023.03.09 271
50 종교별 장례예식 블루스카이 2023.03.08 73
49 매일이 새로운 축복이다. 블루스카이 2023.02.23 32
48 레지오장 (葬)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 봅시다 블루스카이 2023.01.25 47
47 그리스도께서는 언제나 살아 계시고 우리를 위해 기도하십니다 블루스카이 2023.01.19 24
46 22년 업무보고 및 23년 활동계획 보고 file 블루스카이 2023.01.05 35
45 마더 데레사의 삶에 대한 명언 블루스카이 2023.01.04 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

51492 창원시 성산구 가음정로 107-24 천주교 가음동성당 [ Gaeumro 107-24 Sungsan-gu, Changwon-si, Gyeongsangnam-do ]
주임신부 이창섭 아우구스티노 ‖ 전교수녀 김경하 가브리엘라 I 김유희 요한피셔 사무실 055-282-3667 ‖ FAX 055-275-3420
사무장 이우철 야고보 e-mail : lwc8290@naver.com
홈페이지 관리자 최병창 스테파노 e-mail : chang4802@daum.net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